사무소 소개

  • 인사말
  • 인사말
  • 인사말
  • 인사말

인사말

> Community > 활동후기

제목 어느나라 언어일까요 등록일 2003.11.28 00:00
글쓴이 Nikko 조회 2028


♣보이지 않는다고 혼자가 아니다♣

미국의 한 중년 부부가 있었는데
아내의 시력이 너무 나빠서 눈 수술을 했다.
그런데 수술이 잘못되어 실명을 하고 말았다.
그 후 남편은 매일같이 아내의 직장까지 아내를 출근시켜주고
하루 일과가 끝난 후에는 집까지 데리고 왔다.
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남편이 아내에게 서로 직장이 머니 혼자 출근하라고 말했다.
이 말에 아내는 남편에게 너무나 섭섭했고 배신감마저 느꼈다.
그리곤 이를 악물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,
다음 날 부터 혼자 출근하기 시작했다.
많이 넘어지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혼자 버스를 타고 다닌지 2년...
어느 날 버스 운전 기사가 이 부인에게 이렇게 말했다.
"아줌마는 복도 많소.
매일 남편이 버스에 함께 앉아 있어주고
아줌마가 직장 건물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다가
등 뒤에서 손을 흔들어 주는, 보이지 않는 격려를 해주니까요..."
이 말을 들은 부인은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.

삶을 사랑하며 아끼며

너무음악이 좋고 좋은 글이라서 퍼왔읍니다.
보이지는 않지만 소리없는 응원을 우리모두에게 보냅니다.
그리고 어느나라 언어일까요?


이전글 | 안녕하세요 (1)